당신의 브라우져는 자바스크립트 기능을 지원하지 않습니다.

스킵네비게이션


공무원뉴스

홈 > 알림마당 > 공무원뉴스

 
작성일 : 17-12-20 09:38
공무원, 내년부터 카톡 못쓴다…전용 메신저 사용 의무화 추진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204  

<앵커>
정부의 가상통화 대책 자료가 한 관세청 사무관이 카카오톡을 잘못 보내면서 유출된 것으로 알려져 후폭풍이 큽니다.

정부가 내년부터 카톡 사용을 금지하고, 공무원 전용 메신저 사용을 의무화하기로 내부방침을 정했다고 합니다.

이 내용을 단독 취재한 취재기자를 연결합니다.

구민기 기자, 정부가 공무원 전용 메신저인 '바로톡' 활용도를 높인다는 건데 사실상 민간 메신저는 업무중에 못쓰게 되겠군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행정안전부는 최근 정부의 가상통화 대책 보도자료 초안이 민간메신저를 통해 외부 유출된 사건의 후속조치로 공무원 전용 메신저인 바로톡의 전 공무원 사용 의무화를 내년부터 시행하기로 잠정 방침을 정했습니다.

이 같은 방침에 따라 국가정보원과 논의를 진행 중이며, 이르면 다음주 관련 협의를 마무리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렇게 되면 내년부터 공무원들의 업무중 민간 모바일 메신저 사용은 사실상 어렵게 됩니다.

<앵커>
공무원 전용 메신저 바로톡은 무엇인가요?

<기자>
네, 2014년 12월 6개 중앙부처 공무원 7300여명을 대상으로 시범 운영에 들어간 바로톡은 2015년 7월부터 전체 중앙부처와 지자체 공무원으로 전면 확대돼 사용하고 있습니다.

그동안 행안부는 의무화가 아닌 사용권고를 통해 바로톡 활용을 높이는데 노력했지만, 현재 바로톡을 활용 중인 공무원 수는 약 15만3천명에 불과합니다.

이는 전체 사용 대상자 40만명의 38% 수준입니다.

<앵커>
왜 이렇게 활용도가 낮은 건가요?

<기자 >
네, 여러 보안기술을 적용해 기능에 제한을 두고, 메신저 속도도 느리기 때문입니다.

바로톡은 민간 메신저 대화창에서 공유한 문서, 사진은 이미지 형태로만 볼 수 있고, 사용자 휴대전화 단말기에는 저장할 수 없습니다.

그리고 각종 보안 백신을 깔고 실행해야하기 때문에 속도도 다소 느릴 수 밖에 없습니다.

행안부는 성능개선을 통해 속도와 기능 확대를 도모한다는 방침입니다.

지금까지 SBSCNBC 구민기입니다.

저작권자 SBS플러스 & SBS I&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kin/board/basic/view.skin.php